회원 활동 이야기

[국내소모임] "어울림으로 하나 되는 세상"
2018.04.18
밀알복지재단에서는 4월 20일 장애의 날을 맞이하여 정기후원회원들을 대상으로 4월 14일(토) 국내소모임 “어울림으로 하나 되는 세상”을 진행하였습니다.
 
재단에서 진행된 행사는 “장애인 부모로 살아간다는 것”을 주제로 장애를 극복한 박모세 성악가 어머니의 강연을 시작으로, 수서역 일대를 휠체어를 타고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처음 휠체어를 타보신 회원들은 불편해 하셨지만 금방 적응하셔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셨습니다. 체험을 하시면서 평소 생각해 보지 못했던 계산대 높이 및 고르지 못한 보도블럭이 휠체어를 타고 경험하기에 쉽지 않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활동을 마치고 조별로 체험을 하면서 느꼈던 내용을 정리해서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서로 활동을 해본 구역은 달랐지만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해서 편의시설이 늘어나야 한다는 공통적인 의견을 주셨습니다.
 
 


 
  

 

“사람은 혼자서 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다는 걸 이번 장애체험을 통해 느꼈으며, 함께 살아가는 세상에 대해서 깊은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 조영민 회원-
 
“이번 체험을 통해서 나 또한 언제든지 어려운 환경에 처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박모세 성악가 어머니의 강연을 통해서 내가 가진 것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자고 다짐했습니다.”   - 장세진 회원-


 
 
   

밀알복지재단은 앞으로도 매년 장애인의 날을 맞이하여 회원들이 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국내소모임 ‘어울림으로 하나 되는 세상“에 함께해 주신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